•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생활정보
  • 휴게실
  • 문학사랑
  • 가족자랑
  • 동문카페
  • 동문찾기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허술하게 만들어진 인생의 집

글쓴이
김기영[hjky3015]
등록일
2015.05.20
조회
719
허술하게 만들어진 인생의 집


한 나이 많은 목수가 은퇴를 결심합니다.

어느 날 그는 자신의 고용주에게 일을 그만두고
자신의 가족과 남은 여생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고용주는 무엇보다 목수가족들의 생계가 걱정되어
그를 말렸지만, 목수는 여전히 일을 그만 두고 싶어했습니다.

그리곤 고용주의 걱정과는 달리
잘 살아갈 수 있다고 자신 있게 말하였습니다.

훌륭한 일꾼을 잃게 되어 무척 유감이라는 말과 함께
목수에게 마지막으로 집 한 채를 더 지어줄 수 있는지 물었습니다.

목수는 `물론입니다`라고 대답은 했지만,
그의 마음은 이미 일에서 멀어져 있었습니다.

그런 마음으로 짓기 시작한 마지막 집은
일꾼도 아무나 급히 모으고 원자재도 아무거나 사용하여
대충 지은 집이 되고 말았습니다.




집은 그만큼 쉽고 허술하게 완성되었고
완성 후 고용주가 집을 보러 왔습니다.

그러나 그는 집을 보는 대신,
목수에게 현관 열쇠를 쥐어주며

"이 곳은 당신의 집입니다.
오랫동안 저와 회사를 위해 일해 준 보답입니다."

목수는 순간 자신의 귀를 의심하며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처음부터 그 집이 자신이 살 집인 걸 알고 지었더라면 어땠을까요?
아마 훌륭한 일꾼들을 모아서 정말 좋은 자재로 튼튼하게 지어서
수리를 하지 않아도 100년은 너끈히 견딜
훌륭하고 견고한 집을 지었을 것입니다.

==========================================

이처럼 우리 마음에는
하루에도 몇 번씩 이런 일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자신에게 득이 되는 일이 아니라면...
더 이상 책임지지 않아도 되는 일이라면...
마음은 잘못된 방향으로 쉽게 흘러가고
열심히 살기보다 차선책으로 쉽게 살기를 선택해 버리곤 합니다.

하지만, 자신을 이야기의 목수라고 생각하며 인생을 살아보세요.
그리고 매 순간 집을 지을 때마다
일꾼을 모으고 자재를 쓰는 것을
보다 정직하고 신중하게 지으십시오.

당신의 미래는 여기에 달려있습니다.
그렇게 한다면 단 하루를 살게 되더라도
훌륭하고 멋진 인생의 집에서 살 수 있을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당신은 모든 사람들을 잠시 동안 속일 수 있다.
그리고 어떤 사람들을 항상 속일 수는 있다.
그러나 모든 사람들을 항상 속일 수는 없다.
- 에이브러햄 링컨 -
번호
제목
설교자
본문말씀
날 짜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회 이의규를 찾습니다. 1 관리자 2015.09.01 10953
"자유게시판" 게시판 안내   관리자 2007.04.30 25261

1273

어머니의 사랑 1 김기영 2015.07.08 671

1272

전쟁의 기억에서 잊혀진 아이들 1 김기영 2015.06.13 772

1271

진정한 승리자 1 김기영 2015.06.06 721

1270

그때가 전성기였나 ? 1 김종선 2015.06.03 998

1269

친구를 찾습니다 1 이규상 2015.05.29 680

1268

그때 그시절. 1 김종선 2015.05.26 932

1267

제32차 총동문 체육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축하합니다. 1 양준석 2015.05.20 757

1266

허술하게 만들어진 인생의 집 1 김기영 2015.05.20 720

1265

선배님을 찾습니다...^^ 1 최홍기 2015.05.18 730

1264

32회차 총동문 체육행사. 1 김종선 2015.05.18 763

1263

달팽이 더듬이. 첨부이미지 1 김종선 2015.05.16 766

1262

고맙다 예쁜 학생 1 김기영 2015.05.14 618

1261

총동문 체육대회에 즈음하여. 1 김종선 2015.05.06 784

1260

왜 싸게 파냐고요? 1 김기영 2015.04.24 719

1259

시니어 동문들께 취업을 1 송길순 2015.04.15 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