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생활정보
  • 휴게실
  • 문학사랑
  • 가족자랑
  • 동문카페
  • 동문찾기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고맙다 예쁜 학생

글쓴이
김기영[hjky3015]
등록일
2015.05.14
조회
617
고맙다 예쁜 학생


방과 후 오늘도 달린다.
학교가 끝나고 학교 앞 버스 정류장을 향해
숨이 멎을 정도로 달린다.

밤 늦게까지 공부하느라 받았던 스트레스를 그렇게
버스 정류장을 향해 내달리는 것으로 날려버린다.

오늘도 그런 마음으로 전력질주 하여 버스 정류장에 다다랐을 때,
얼굴에 안경이 끼어 있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학교는 이미 멀어져 있었고,
평소에도 안경이 없으면 버스 번호판이
가까이 있어야지만 알 수 있을 정도로 시력이 좋지 않았다.

버스 정류소에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안경 쓴
여학생이 있어 조심스럽게 부탁했다.

"저기 미안한데, 오빠가 눈이 별로 좋지 않아서 그러는데,
30번 버스가 오는지 봐줄 수 있겠니? 오면 말해줘라"

잠시 내 눈치를 살피며 생각하던 여학생은 "예"라고 대답했고,
나는 고맙다는 말과 함께 몇 번 버스를 타는지도 물었다.

여학생은 "180번이요!" 하고 깜찍하게 대답하였다.




5분 정도 지나자 내 눈 앞에서 여러 대의 버스가 지나갔다.
그중에 한 대는 180번 버스였다.

여학생은 자신이 타야 할 버스임에도 버스를 타지 않았다.
그리고 10여분이 지나서야
여학생은 나에게
"저기 30번 버스 오는데요"
라고 말해주는 것이었다.

"고맙다 예쁜 학생"
짧은 인사와 함께 30번 버스에 올라타
맨 뒤로 가 황급히 뒤를 돌아보니
그 여학생이 연이어 온 버스에 탑승하는 것이 보였다.
아마도 180번 버스였을 것이다.

정말 눈물 나게 고마웠다.
비록 처음 만난 학생이지만,
그 마음에 내 삶의 자세도 조금 바뀐 것 같다.

세상은 여전히 살만 한 것 같다.

==========================================

누군가가 나에게 도움을
요청해 온다면 어떻게 할까요?

자신의 시간을 조금은 포기 해야 할지도 모르고
자신의 작은 노력이 들어가야 하고,
작게나마 크고 작은 희생이 따라야 한다면

자신의 시간을 조금 포기 해야 할지도 모르고
자신의 작은 노력이 들어가야 하고,
작게나마 그렇게 크고 작은 희생이 따라야 한다면

당신은 도와줄 수 있나요?
아니면,
미안하지만, 양해를 구하고 그 자리를 피할 건가요?

그 어떤 선택도 잘못은 아닙니다.
그러나 한 가지 명심해야 할 점은,

내가 도움을 주는 사람이 아닌
받는 사람이 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착한 일은 작다 해서 아니 하지 말고, 악한 일은 작다 해도 하지 말라.
- 명심보감 -
번호
제목
설교자
본문말씀
날 짜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회 이의규를 찾습니다. 1 관리자 2015.09.01 10951
"자유게시판" 게시판 안내   관리자 2007.04.30 25261

1273

어머니의 사랑 1 김기영 2015.07.08 671

1272

전쟁의 기억에서 잊혀진 아이들 1 김기영 2015.06.13 772

1271

진정한 승리자 1 김기영 2015.06.06 721

1270

그때가 전성기였나 ? 1 김종선 2015.06.03 998

1269

친구를 찾습니다 1 이규상 2015.05.29 680

1268

그때 그시절. 1 김종선 2015.05.26 932

1267

제32차 총동문 체육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축하합니다. 1 양준석 2015.05.20 757

1266

허술하게 만들어진 인생의 집 1 김기영 2015.05.20 719

1265

선배님을 찾습니다...^^ 1 최홍기 2015.05.18 729

1264

32회차 총동문 체육행사. 1 김종선 2015.05.18 762

1263

달팽이 더듬이. 첨부이미지 1 김종선 2015.05.16 766

1262

고맙다 예쁜 학생 1 김기영 2015.05.14 618

1261

총동문 체육대회에 즈음하여. 1 김종선 2015.05.06 784

1260

왜 싸게 파냐고요? 1 김기영 2015.04.24 719

1259

시니어 동문들께 취업을 1 송길순 2015.04.15 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