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생활정보
  • 휴게실
  • 문학사랑
  • 가족자랑
  • 동문카페
  • 동문찾기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홀로서기

글쓴이
김기영[hjky3015]
등록일
2015.07.29
조회
730
따뜻한하루
홀로서기



미국에 사는 수잔 앤더슨(Suzanne Anderson).
그녀에게 어느 날 불행이 찾아왔습니다.
눈 수술을 받다 실명을 하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남편의 도움으로 회사생활 등 일상생활을 이어갈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얼마의 시간이 흐른 어느 날,
남편이 말했습니다.
"여보, 내가 계속 이렇게 할 수 없을 것 같소.
앞으론 혼자 출근하도록 해요"

수잔은 남편의 말에 큰 상처를 받았습니다.
배신감마저 느낀 그녀는 다음날부터 이를 악물고 혼자 출퇴근을 했습니다.
넘어지기도 했고, 사람들의 시선이 느껴져 서럽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하루 이틀이 지나다 보니,
어제보다 오늘이 오늘보다 내일이 나아지고 있었습니다.

혼자 출퇴근 하는 것이 익숙해져 가고 있을 무렵,
그 날도 어김없이 혼자 버스를 탔는데,
운전기사가 그녀를 향해 무심코 이런 말을 던집니다.

"부인은 좋겠어요. 좋은 남편을 두셔서요.
매일 한결같이 부인을 보살펴주시네요."

알고 보니 그녀의 남편,
매일 아내가 버스를 타면 그도 같이 뒷자리에 타
아내의 출퇴근 길을 말없이 지켜주고 있었던 것입니다.

=============================================

혼자 힘으로 한 번도 해보지 못해서 두려움이 앞선다고요?
그래서 기댈 곳이 필요하다고요?

기댈 곳이 있는 것처럼 든든한 건 없습니다.
그러나 기댈 곳이 있으면
더 나아지려고 하지 않는 것도 사실입니다.

용기를 갖고 첫발을 내딛는 순간,
두 번째 세 번째 발은 희망을 향해 더 쉽게 나아갈 수 있습니다.
물론 장애물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넘지 못할 장애물은 없습니다.
그 너머에 희망이 기다리는데 장애물 따위에 망설이지 마세요.

미루지 마세요. 힘든 일일수록 빨리 시작하는 것이
희망으로 가는 가장 빠른 길입니다.


# 오늘의 명언
홀로 서라.
누군가 그대의 삶을 더 풍부하게 만들어주길 바라는 것은
그대를 불안한 상태로 몰아넣을 뿐이다.
- 그라시안 -

번호
제목
설교자
본문말씀
날 짜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회 이의규를 찾습니다. 1 관리자 2015.09.01 10951
"자유게시판" 게시판 안내   관리자 2007.04.30 25261

1288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가? 1 김기영 2016.03.07 778

1287

선생님의 노력 1 김기영 2016.01.26 606

1286

총 동문회를 바라보며, 1 김종선 2016.01.08 625

1285

19대 오승훈 총동문회장님 문화일보 소개 1 강병삼 2016.01.07 1134

1284

모교 김경채 교장선생님 매스컴에 소개 첨부이미지 1 권경택 2015.12.22 956

1283

남가주 광운동문 2015년 송년모임 안내 첨부이미지 1 조성민 2015.11.25 836

1282

네 가지 유형의 친구 1 김기영 2015.11.03 659

1281

한글날은 계속 같았다? 1 김기영 2015.10.09 826

1280

2015년 미국 남가주 광운 동문 가을 야유회 첨부이미지 1 조성민 2015.10.05 773

1279

20회 하늘을 날다 첨부이미지 1 이형근 2015.09.15 695

1278

내 마음이 메마를 때면 1 김기영 2015.09.12 650

1277

총동문산악회 하계 휴양지 1 박영선 2015.08.04 638

1276

미동부지역동문회 결성 분위기 첨부이미지 1 권경택 2015.07.31 871

1275

홀로서기 1 김기영 2015.07.29 731

1274

사방 100리 안에 굶어 죽는 사람이 없게 하라 1 김기영 2015.07.16 791